공지 사항
포토 뉴스
통합자료실
질문과 답변
블로그
회원동정
사랑방
사랑방

文學空間

"한국 공간시인협회"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글쓴이
공지 풍종백호(風從白虎) file
운영자
899150 2010-01-16
공지 법고창신(法古創新) file
동암 (운영자)
925140 2009-01-24
150 이근모 장마 뒤
홀뫼
34986 2011-08-31
장마 뒤 홀뫼 이근모 지속적인 물 폭탄 장마 비에 이삭 나오는 벼 포기가 깎여나가도록 구릉 전체 논두렁이 줄줄이 넘어갔다 이제는 장마 끝나 이삭 나오는 땡볕엔 논물 가둠이 절실하건만 논두렁 쌓아올릴 엄두를 못내 그냥 방치해...  
149 이근모 오염바다의 뒤안길
홀뫼
34980 2011-08-29
오염바다의 뒤안길 홀뫼 이근모 오대양 바다가 전 세계인들의 악성 오염물질 투기에 돌이킬 수 없는 오염바다 되었다 태초의 바다는 수 억년동안을 정화시켜 짙푸른 바다가 되었는데 그 청자 빛 바다가 단 일백년 동안 악성 투기에 또다...  
148 이근모 어르신 모시기 점심식사
홀뫼
35552 2011-08-19
어르신 모시기 점심식사 홀뫼 이근모 우리 동네 노인회관에는 한쪽은 남자 어르신 한쪽은 여자어르신 날마다 벗 삼아 안팎 어르신들이 모여앉아 밥을 지어 점심식사 나눈다 오늘 마주 본 얼굴 내일 또 보려나 거동이 불편한 고령노인 외로...  
147 이근모 재결합
홀뫼
35643 2011-07-05
재결합 홀뫼 이근모 우리 동네 이혼부부가 재결합하여 잘살고 있다 남편이 바람을 피운다며 맞바람 불을 질러 어린자식 삼남매 놓아두고 멀리 떠나 가버린 엄마가 이제는 재결합하여 가정으로 돌아왔다 여자는 한번 나가면 다시 돌아오지 ...  
146 이근모 살아져가는 맹꽁이 노래
홀뫼
35120 2011-06-30
살아져가는 맹꽁이 노래 홀뫼 이근모 우리 동네 텃논이 맹꽁이노래 텃논이었지 우리 동네 원룸단지 속 한배미만 남아 있던 텃논에 원룸 석동이 마저 들어서 맹꽁이 노래가 살아졌네 작년까지만 하여도 원룸 속에 에워싸인 텃논 한...  
145 이근모 보호목을 세워주며
홀뫼
35655 2011-06-24
보호목保護木을 세워주며 홀뫼 이근모 씨 뿌려 키우는 정성처럼 열매나무 성장할수록 일으켜 잡아매며 보호목을 세워준다 비바람에 흔들리고 쓰러지고 태풍에 찢겨 언제까지나 마음 놓을 수 없는 자리 자식들을 길러낸 부모 마음 그러한...  
144 이근모 6,25가 쪼개놓은 반쪽
홀뫼
34933 2011-06-15
6,25가 쪼개놓은 반쪽 이근모 콩 심은데 콩 나는 유월 팥 심은데 팥 나는 유월 단군께서 물려주신 이 위대한 조국강산 62,5가 쪼개놓아 콩 심은데 콩이 안 난다 팥 심은데 팥이 안 난다 콩 심은데 콩 나고 싶어 팥 심은데 팥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