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가연대"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75 흥부와 놀부
여민
15408 2008-09-20
흥부와 놀부 엄원용 요즈음 아이들에게 흥부와 놀부 중 누가 더 좋으냐고 물으면 한결같이 놀부가 더 좋다고 말한다. 왜 그러냐고 물으면 요즈음 세상에는 흥부같이 무능력한 사람은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래도 착하고 ...  
74 백두산 천지에 올라
여민
14998 2009-01-24
백두산 천지天池에 올라 엄원용 백두산 천지에 올라 두보의 ‘등악양루’를 떠올렸네. 아무렴 ‘동정호수’1)가 이만할까 정말 아름답다는 생각을 하다가 순간 내가 서 있는 땅의 처지를 기억해 내고는 푸른 호수 물을 들여다...  
73 지쳐 쉬고 싶을 때
여민
14392 2008-09-20
지쳐 쉬고 싶을 때 엄원용 어느 땐가 꿈속에서 본 산 언덕에 세워진 아주 작은 집 톱으로 자르고 망치로 두드려 만든 집 온갖 숲으로 둘러싸인 작은 통나무 집 책이나 여 나무 권 꽂혀 있는 집 책을 읽다가 그것도 문득...  
72 누군들 제 인생이 마음에 들겠어?
여민
14287 2008-09-20
누군들 제 인생이 마음에 들겠어? 엄원용 어느 유명 탤런트의 대화 한 장면이 생각난다. “아버님 제 인생이 마음에 안 들어요.” “누군들 제 인생이 마음에 들겠어? 그러지 말어.” “중학교 간신이 졸업하고, 철공소 ...  
71 꽃소식
여민
14229 2008-09-20
꽃 소식 엄원용 그대 섬진강 꽃 소식 들리거든 게으름 피우지 말고 어서 서둘러 오게 꽃은 피었다 해서 한없이 기다리지 아니하고 한 번 가면 또 한 해를 기다리기 어려워라 하동 화개 쌍계사 십리 벚꽃 길 좋다 좋다 말...  
70 꽃바람 들어보는 것도
여민
14109 2008-09-20
꽃바람 들어보는 것도 엄원용 어느 날 갑자기 서걱서걱한 도시가 신물 나거든 살금살금 전해 오는 연분홍빛 꽃바람 쐬러 오라. 2번 국도를 따라 아주 천천히 오라 얼마나 기다리던 봄인데 제발 여기서까지 서두르지 말고 ...  
69 불량컵
여민
13932 2009-01-24
불량 컵 커피숍에서 탁자를 가운데 두고 친구와 마주 앉아 종이컵에 커피를 따른다. 한 모금 마시고 탁자 위에 놓는다. 컵 밑바닥으로 커피가 새어나와 탁자 위로 흐른다. 불량 컵이다. 탁자 위로 흐르는 커피를 닦으면서...  
68 어부 그리고 오징어
여민
13753 2009-01-24
어부 그리고 오징어 엄원용 처음으로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 보았네 바다는 번쩍이는 전조등으로 빛나고 밤하늘은 별빛으로 가득 찼었네. 바다가 하늘인지 하늘이 바다인지 전혀 알 수가 없는데 걸려 올라오는 오징어 한 마...  
67 미련
여민
13565 2009-01-24
미 련 엄원용 그대 내 가슴에 작은 꽃씨 하나 무심히 뿌려놓고 간 사실을 아는가. 아마 모를 거야. 모를 테지. 이제 그 꽃씨 자라나 가지 뻗고 잎이 돋아 꽃을 피우려 하고 있어. 혹시 꽃향기 바람에 날리어 얼굴 스치...  
66 민들레꽃
여민
13307 2009-01-24
민들레꽃 엄원용 시내 외곽지대 공장 건물 옆에 녹슨 고철더미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용광로 속으로 들어가 녹아 없어져야 할 것들. 모두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마당가 한쪽 구석에 노랗게 핀 한 송이 민들레꽃을 보았...  
my profile image
검색 검색